진주에서도 경남학생인권조례 찬성·반대
진주에서도 경남학생인권조례 찬성·반대
  • 경남진주신문
  • 승인 2018.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과 반대가 팽팽한 가운데..... .

도교육청이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진보-보수 시민단체들의 찬반 논쟁이 뜨겁게 일고 있다.

24일 진주에서만 진보성향의 시민단체가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는가 하면, 이에 반해 보수성향의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등은 조례 제정 반대를 주장하며 집회를 열었다.

진보성향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 진주추진위원회는 이날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생인권조례가 전국적으로 서울, 경기, 광주, 전북 등 4곳에서 시행중이지만 아직 경남은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되지 않았다”며 “경남에서도 학생들의 존엄을 보장하기 위한 인권의 보편적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도교육청과 도의회가 정치논리에 굴복하지 말고 학생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학교공동체를 복원하기 위한 경남학생인권 조례의 조속한 제정에 힘을 쏟아 달라”며 “우리는 교육의 이름으로 학생들의 존엄을 짓밟는 일이 사라질 때까지 학생을 존엄한 인간이자 시민으로 대접하는 학교를 만들 때 까지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보수성향의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로 구성된 진주바른시민연합, 경남미래교육연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경남지부 등은 이날 박종훈 교육감이 참석하는 경남교육 대토론회가 열리는 진주종합경기장 앞에서 200명이 참가해 대규모 반대 집회를 가졌다.

▲ 진주바른시민연합, 경남미래교육연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경남지부 등 경남학생인권조례 반대를 주장하는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들이 경남교육 대토론회가 열리는 진주종합경기장 앞에서 대규모 반대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경남학생인권조례는 동성애와 임신, 출산, 낙태 등을 조장할 위험이 크다”며 “또 교사와 학생 간 질서도 무너지고, 학교를 파탄으로 몰고 가 결국 사회까지 병들게 할 것”이라면서 “우리 교육 현실에 맞지 않은 학생인권조례를 추진하는 경남도 교육감은 즉시 물러나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18일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밝히고, 공론화 절차 등을 거쳐 연말 혹은 내년 초에 도의회에 조례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학생인권조례는 전국적으로 서울·경기·광주·전북 등 4개 시·도에서 시행중이며, 경남에서는 지난 2009년과 2012년, 2014년 등 3차례에 걸쳐 추진된 바 있지만 모두 무산됐다.

류재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