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다문화가족 도전 골든벨 성료
남해군, 다문화가족 도전 골든벨 성료
  • 경남진주신문
  • 승인 2018.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연자처럼 다채로운 색깔의 프로그램 진행, 컨시응하이 씨 골든벨 울려

 

남해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김정윤)가 지난 15일 오후 여성인력개발센터 3층 강당에서 군내 다문화가족의 열띤 호응 속에 ‘다문화가족 도전 골든벨’을 개최했다.

결혼이민자의 한국사회 적응을 돕고 다문화가족 간 소통과 친목을 도모하기 위한 이날 행사는 장충남 군수, 신차철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운영위원장과 다문화가족 등 2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남해합창단과 다문화가족 해피송 합창단으로 구성된 하모니합창단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결혼이주여성 딜라(우즈베키스탄, 34세)씨의 친정나들이 수기발표가 이어졌다. 딜라 씨는 2010년 결혼 후 친정을 방문한 사례를 이야기하며 ‘혼자 살고 계신 아버지께 따뜻한 식사를 챙겨드리고, 처음 보는 손주를 안겨드릴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며 ‘고향의 향기와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남해군에 감사드리며 이번 친정나들이를 통해 더 열심히 살아갈 수 있는 힘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국어 골든벨 영예의 대상은 컨시응하이(창선면) 씨가 차지했으며 최우수상 김혜진(창선면) 씨, 우수상 딜라(남해읍) 씨, 장려상 닐루파르(남해읍) 씨가 각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현장에서 문제를 출제한 장충남 군수는 참여자들이 작성한 답안 중에서 ‘씨금치나 며르치 등은 맞다고 해 달라’고 사회자에게 간청하는 등 참석한 가족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가족 간의 유대감과 친밀감을 도모하기 위해 가족이 함께 하는 프로그램 위주로 진행됐다. 특히 자녀와 함께 문제를 푸는 가족퀴즈 오락관, 아빠들의 깜짝 이벤트인 세족식 등 부부간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아내들의 즐거운 탄성이 현장을 가득 매웠다.

장충남 군수는 “다문화가정이 남해군에 250가구 정도 터전을 일구며 살고 있지만, 자라온 생활환경·언어·풍습 등이 달라 어려움이 있음을 잘 안다”며 참석자들을 격려했고, “아이들의 표정도 밝고 씩씩한 모습을 보니 저 역시 힘이 난다. 축제의 장인만큼 아이들이 떠들고 돌아다녀도 제지하지 말고 마음껏 뛰어놀게 하자”고 당부했다.

김병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