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레저 중평항, 수산특화 술상항으로 재탄생
해양레저 중평항, 수산특화 술상항으로 재탄생
  • 경남진주신문
  • 승인 2018.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뉴딜 300사업 2개소 공모선정
술상항
술상항
중평항
중평항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어촌혁신’이 본격적으로 구현될 전망이다. 하동군은 금남면 중평리 중평항과 진교면 술상리 술상항이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하는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국민소득 3만 불 시대에 걸맞게 300여개의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으로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시행되었다.

하동군이 응모한 ‘바다에서 하늘까지 해양레저 중심 중평마을’과 ‘수산특화 관광클러스터 한상차림 술상마을’이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138억 원을 지원 받는다.

이에 따라 하동군은 군비를 포함해 총 17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내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중평항을 해양레저형으로 술상항을 수산특화형으로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중평항 사업은 총 사업비 80억 2900만 원으로 ‘바다에서 하늘까지 해양레저 중심 중평마을’이라는 비전을 통해 해양, 낚시, 산악 등 복합 해양레저 사업을 육성하고 이를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쾌적한 정주환경 확보를 할 계획이다.

술상항 사업은 총 사업비 94억 5000만 원으로 ‘수산특화 관광클러스터 한상차림 술상마을’이라는 비전을 통해 접안시설 보강과 술상어항 경관개선 등을 진행하며, 기존 전어 한마당 사업 등 지역 특화 사업을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

이석원 지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