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꽃미녀FC, 스페셜올림픽의 밤 체육진흥상 수상 영예
의령 꽃미녀FC, 스페셜올림픽의 밤 체육진흥상 수상 영예
  • 경남진주신문
  • 승인 2018.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사랑의집(원장 김일주) 소속 축구단 의령 꽃미녀FC(감독 조이슬·이하 꽃미녀FC)가 지난 14일 서울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2018 스페셜올림픽의 밤’ 행사에서 스페셜올림픽 체육 단체부문 진흥상을 수상했다.

꽃미녀FC는 올해 7월 시카고에서 열린 ‘2018 시카고 유니파이드컵’에 한국 대표로 선발 참가해 동메달 획득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또한 내년 3월 열릴 ‘2019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대표팀에도 선정이 되어 발달장애인 문화체육 발전에 공적을 세운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상식에 참석한 꽃미녀FC 정미진 선수는 “무더웠던 지난여름, 우리나라를 빛내기 위해 열심히 뛰었던 것을 칭찬 받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내년에 참가하게 될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열심히 달리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김일주 원장은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열심히 뛰고 박수 받는 모습을 볼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선수들이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뜻깊은 활동”이라며 “꽃미녀FC와 더불어 많은 여성장애인들이 체육활동을 통해 몸과 마음을 튼튼하게 만들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꽃미녀FC는 국내 최초 여성 지적 장애인 축구단으로 여성장애인들이 체육활동을 통해 사회와 소통하고 문화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 활동 하고 있다.

김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