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 싶은 詩
남기고 싶은 詩
  • 경남진주신문
  • 승인 2019.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호 月浦▴진주고등학교, 한양대학 법정대 정치외교학과 졸업▴한국문인협회 재단위원장, 국제PEN본부 회원▴[좋은文學] 시 부문 신인상(2004. 5)▴워싱턴 인터내셔널 신학대학원 박사과정 중▴한국 국제대학 객원교수(진주)▴현. 부산시 선거관리위원▴경상대 행정학과 박사과정 수료▴全日新聞 동경특파원▴한·일차도문화연구원 원장
▴아호 月浦▴진주고등학교, 한양대학 법정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한국문인협회 재단위원장, 국제PEN본부 회원
▴[좋은文學] 시 부문 신인상(2004. 5)
▴워싱턴 인터내셔널 신학대학원 박사과정 중
▴한국 국제대학 객원교수(진주)
▴현. 부산시 선거관리위원
▴경상대 행정학과 박사과정 수료
▴全日新聞 동경특파원
▴한·일차도문화연구원 원장

인류에 회자할

좋은 詩한편 남기고 싶어

人生의 도정에서 눈물로

지새우는 아픈 가슴들

그 세모에 그들의 영혼을 안아 줄

따뜻하고 아름다운 詩를 남기고 싶어

그 다정했던 어릴 적 친구들

이 노을 속에 포근하게 안아 줄

다윗의 시편 같은 詩를 남기고 싶어

산골 오두막에서 추운 바람

참으며 다소곳이 포옹할 때

月光曲같은 운치 있는 詩를

이 세상에 남기고 싶어

하동 매화 十里길을 돌아

청계옥수로 야생차 한잔

끓여 마시며

뭇사람이 낭송할 수 있는

그런 詩를 남기고 싶어

누나 결혼식날 병풍 뒤에 숨어

몰래 인절미에 찍어 먹던

조청 맛 같은 구수한 그런

그리운 詩를 남기고 싶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망경로305번길 3 2층 경남연합신문
  • 대표전화 : 762-7800
  • 팩스 : 763-7800
  • 광고국 : 761-5388
  • 편집국 : 753-5050
  • 관리국 : 759-1267
  • 구독신청 : 759-3350
  •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연합신문
  • 등록일 : 2017년 09월 14일
  • 등록번호 : 경남 다-01530
  • 창간 : 2017년 11월 01일
  • 발행인·편집인 : 대표이사 회장 김진수
  • 사장 : 서영철
  • 인쇄인 : 조규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수
  • 경남연합신문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경남연합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남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j7627800@daum.net
ND소프트